잇단 테러로 '치안' 우려 커져…2017년 독일 대선 전까지 마련키로

독일, 대테러 조치 논의…'얼굴 가리는' 이슬람 전통복장 금지 포함

편집국 | news@thesegye.com | 입력 2016-08-11 09:44:4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서울=포커스뉴스) 최근 독일에서 잇단 테러로 치안 우려가 커진 가운데 독일이 전면적인 대테러 조치 및 치안 강화책을 마련키로 했다.

영국 가디언은 현지매체 보도를 인용해 토마스 데메지에르 독일 내무장관이 2017년 독일 대선 전까지 치안 강화책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치안 강화책에는 경찰관 증원, 기차역과 공항 등의 CCTV 증설, 이중 국적 취득 절차 강화, 환자 범행 조짐 포착시 이례적으로 의사의 환자에 대한 '비밀 보호 의무'파기 허용 등이 포함됐다.

또 부르카, 니캅 등 얼굴을 가리는 이슬람 여성 전통복장 착용 금지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중국적 금지 및 테러 가담 독일인의 이중국적 취소도 추진할 방침이다.

하지만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된다. 독일 내 터키인 단체 대표는 "(이슬람 전통 복장 착용 금지는) 포퓰리즘(Populism·대중인기영합주의)에 지나지 않는다. 대부분 무슬림 여성들이 니캅과 부르카를 착용한다. (금지안을) 실행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독일 주 정부 내무장관들은 10일 베를린 공동선언을 통해 "이중적인 애국심을 거부한다. 다른 나라 정부의 정치에 동참하는 사람들에게 독일을 떠나도록 권유한다"고 했다.

데메지에르 장관은 11일 구체적인 조치들을 공개한다. 오는 18일에는 데메지에르 장관과 주 정부 내무장관들은 베를린에 모여 베를린 공동선언에 서명할 예정이다.(뮌헨/독일=게티/포커스뉴스) 18세 이란 국적 소년이 자행한 테러로 숨진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현장.2016.08.11 ⓒ게티이미지/이매진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편집국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