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반부패 사정 드라이브'<br />
중국 부호들 행방불명 혹은 구금<br />
저우융캉 무기징역 선고 등

'부패척결 칼 빼든 시진핑'…지난해 공무원 30만명 처벌

편집국 | news@thesegye.com | 입력 2016-03-07 16:25:2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서울=포커스뉴스) 중국 공산당이 지난해 약 30만명에 이르는 공무원을 부패 혐의로 처벌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 CBS 뉴스 등 외신은 6일 중국 공산당이 당 산하 감찰기구인 중앙기율검사위원회의 조사를 토대로 지난해 중국 공무원 20만명에게 경징계, 8만2000명에게는 강등을 포함한 중징계를 내렸다고 보도했다.
징계 대상 공무원에는 저우융캉 전 공안부 부장, 루이청강 CCTV 앵커 등 고위직 관료도 일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위원회는 징계 방법이나 혐의를 입증할 증거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으며 세부 사항 없이 해당 웹사이트에 간단한 성명만 게시했다.
시진핑 국가 주석은 집권 이후 당 간부, 군 관계자, 행정부 공무원을 포함해 산하 국영기업체 임직원까지 전국적인 규모의 '반부패 사정 드라이브'를 추진해왔다.
지난해 증권업 및 투자 관행에 대한 정부 조사 확장으로 여러 중국 부호들이 행방불명되거나 구금된 것도 이같은 중국 정부의 부패척결 조치 중 하나로 분석된다.
중국의 워런 버핏으로 불리는 구오광창은 지난해 12월 중국 공안에 의해 체포돼 실종됐다 다시 등장했다. 실종 기간 동안 그가 회장으로 있는 푸싱인터내셔널 그룹은 거래가 중단됐다.
또한 올해 초 하너지 그룹 회장 리허쥔은 주주총회에 나타나지 못했다. '청정 에너지' 기업을 표방하던 하너지의 시장 가치는 그 즉시 190억 달러 가까이 떨어졌으며 주가는 47% 급락했다.
이같은 공산당의 대규모 검거조치는 중국의 불안정한 주식시장에 대한 민간과 외국 투자자들의 불안을 해소하려는 당의 노력의 일환으로 분석된다. 중국 정부는 이같은 대규모 부패척결조치가 국부를 늘릴 수 있는 원동력이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상당수의 공무원들이 부패 조사를 받았지만 이들 중 신원이 확인된 것은 극소수에 불과하다.
반부패 드라이브의 표적 중 하나였던 저우융캉은 지난해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지난해 10월21일 영국 런던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영국-중국 비즈니스 서밋 대표 연설을 준비하며 미소짓고 있다. 시진핑 주석은 집권 이후 부패척결을 목적으로 '반부패 사정 드라이브'를 추진해왔다. 2016.03.07 ⓒ게티이미지/멀티비츠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편집국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