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파주상담소 김경일 도의원, 파주시민위해 광역버스 9709 교통 대책 방안 강구

이영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9-10 23:40:4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경기도=세계타임즈 이영진 기자] 경기도의회 김경일 도의원은 지난 8일 경기도의회 파주상담소에서 파주시청 관계자 2명과 함께 광역버스 9709 교통 대책 방안에 대해서 논의하였다.

 

광역9709버스는 파주 맥금동에서 서울역까지 운행 중인 노선으로, 작년 12월 23일 서울시 노선정책심의회에서 폐선안이 통과된 이후 올해 1월 경기도와 파주시, 고양시에 폐선 결정에 대한 일방적인 통보가 이루어진 상태였다. 이에 김경일 도의원은 교통대책 방안 회의를 열어 799번 노선(금촌역~광화문)의 증차 및 맥금동에서 금촌역까지의 노선연장, 그리고 9709번과 동일시간으로 막차시간을 연장하는 중재안을 제출하며 폐선을 연기해 줄 것을 요청하였고, 2020년 5월 신일여객에서 차량 3대를 투입하면서 공동 배차가 시작되었다. 

 

이 날 김경일 도의원은 "현재 9709버스는 많은 파주시민들이 이용하고 있으나 요금 차이가 있는 직행좌석버스임에도 일반버스와 같은 노선 운행으로 시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며 “9709 운행 시 모든 노선 정차가 아닌, 주요 노선 정차로 시간단축이 된다면 시민과 버스 업체 모두에게 윈윈(win-win)이 될 것”이라 전했다. 이에 파주시청 관계자는 파주시민들의 고충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으며 버스 정거장의 수를 일부 줄여서 급행화하는 것을 검토해 보겠다고 답했다. 

 

끝으로 김경일 도의원은 “대중교통 노선은 이용하는 시민의 생활 형태를 바꿀 만큼 중요한 사안”이라며, “파주시민의 버스와 관련된 불편사항이 조속히 해결되어 파주시민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문제 해결의 각오를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영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