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해 스마트공장 273개사 추가 구축, 정부 목표 초과달성
▸ 올해 스마트공장 구축사업 시비 65억원 확보 제조혁신 박차
▸ 지역 스마트공장 도입기업 만족도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나

[세계로컬핫뉴스] 대구시 스마트공장 구축지원으로 제조혁신 선도

한성국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1-01-12 16:49:3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대구=세계타임즈 한성국 기자] 대구시는 2020년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사업을 통해 273개사를 선정·지원해 코로나19 등 어려운 기업 환경에도 불구하고 당초 목표인 245개사를 초과 달성했다. 

 

고급형 트랜스미션의 핵심부품을 생산해 글로벌 자동차사에 공급하는 ‘퍼시픽엑스코리아(주)’는 중소벤처기업부와 대구시로부터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을 받아 MES 생산관리 시스템을 구축했다. 생산 활동 모두를 대형 모니터를 통해 모니터링하고 제어가 가능하다. 이를 통해 전년 대비 매출액 52.4% 증가, 공정원가 9% 절감, 설비가동률 17% 향상, 공정불량률 26% 감소, 납기 준수율 100% 달성 등의 성과를 얻었다. 

 

정부는 2022년까지 전국 중소·중견 제조기업의 50%인 3만개를 스마트공장으로 구축한다는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대구시는 2019년 253개, 2020년 273개의 스마트공장을 포함, 2022년까지 지역 내 10인 이상 등록공장 3,316개의 약 55%인 1,821개의 제조기업을 스마트공장으로 구축해 제조혁신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다.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사업’은 중소·중견기업의 생산 및 품질을 향상하고 고객 맞춤형 제품 생산이 가능하도록 제조현장에 정보통신기술(ICT)과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선정된 기업은 스마트공장 구축에 소요되는 총사업비의 50% 범위 내에서 국비를 지원받게 되고 대구시에서는 지역기업의 스마트공장 구축비용 경감을 위해 추가로 시비 지원을 하고 있다. 2019년부터 생산설비의 자동화설비 구축이 허용되어 스마트공장 도입기업의 만족도가 더욱 높아졌다. 

 

 

대구테크노파크 스마트제조혁신센터에서 스마트공장이 제조기업의 혁신과 생산성 향상에 얼마나 도움이 되고 있는지를 확인하고 향후 지원방향을 설정하기 위해 2019년 지원한 기업을 대상으로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사업’에 대한 지원 만족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스마트공장 도입기업의 만족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 구축성과에 대해 전반적으로 만족(87.7%)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경영개선 성과 보다는 공정개선 성과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대부분의 기업이 스마트공장을 확대 구축할 필요성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러한 결과는 2019년 중소벤처기업부와 대구시가 본격적으로 지원하고 대구테크노파크가 사업관리를 시작한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사업’이 기업 맞춤형 지원을 통해 성과로 이어지고 있음을 나타낸다.  

 

대구시와 대구테크노파크에서는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사업’의 성과를 바탕으로 올해는 약 300억원의 국비와는 별도로 지난해 대비 대폭 증가된 65억의 시비를 확보해 어려운 경제 여건에도 스마트공장 도입을 희망하는 지역 중소기업의 부담을 완화해 주고, 대부분 기초 수준에 머물러 있는 스마트공장의 고도화에 집중지원을 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 스마트공장 시스템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스마트 제조 고급인력 양성사업’을 지역대학 등과 공동 추진해 생산현장 맞춤형 고급 인재 양성도 병행 추진할 계획이다.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지역 제조기업의 스마트공장 보급 확대를 통해 디지털 대전환을 가속화하고 제조혁신 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시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한성국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