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도·인재육성재단·4개 의료원 ‘지역인재육성 간호장학사업’ 추진 -
- 의료원 간호인력 도내 안정 정착·근무 환경 개선 등 협력 다짐 -

[세계로컬핫뉴스] ‘간호장학사업 확대’로 부족한 간호인력 확보

이현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5-29 15:04:5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충남=세계타임즈 이현진 기자] 충남도가 기존의 간호장학금 확대 시행으로 졸업예정 신규 간호인력을 사전에 확보해 의료원 간호인력 구인난 극복에 나선다.  

 

도는 기존 사업인 도·의료원의 간호장학사업과 충청남도인재육성재단의 지역인재육성 장학사업을 연계해 확대 추진한다.

 

 

양승조 지사는 28일 도청 접견실에서 충청남도인재육성재단 상임이사, 도내 4개 의료원 원장과 지역인재육성 간호장학사업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지역인재육성 간호장학사업은 유능한 간호장학생을 선발·양성해 의료원의 의료 질을 높이고, 간호사가 도내에서 안정적으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각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만성적인 간호인력 수급 불균형 해소를 위한 간호사 확충 대책 마련에 협조하고, 원활한 간호장학사업 추진을 위한 상호 협력을 다짐했다.

 

간호장학사업 선발 대상은 도내 4개 의료원 근무를 희망하는 간호대학 졸업 예정자로, 본인이나 부모가 도내 주소지를 두고 있거나 본인이 도내로 전입 가능한 경우 해당한다.

 

의료원은 대학의 추천을 받아 인사위원회 서류 평가 및 면접 심사를 거쳐 장학생을 최종 선발한다.

 

올해는 간호인력 수급이 열악한 서산·홍성의료원을 대상으로 우선 시행하며 서산 28명, 홍성 38명을 선발할 계획이다.

 

장학금액은 1인당 기존 400만 원에서 도 150만 원, 재단 150만 원, 의료원 300만 원 등 총 600만 원으로 늘었다.

 

다만 의료원 의무기간 2년 근무 및 도내 전입 14일 이내 전입신고 등 의무조건 미이행 시 도와 의료원 지원 장학금은 전액 환수한다.

 

각 기관은 장학금 수혜자의 의료원 실제 취업 여부 등 단계별 평가를 진행하고, 조직 이탈 방지를 위한 직장 내 갑질문화 근절 등 근무 환경 및 처우 개선에도 힘쓸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수도권·대도시에 비해 부족한 간호인력을 확보할 수 있는 기반을 다질 것”이라며 “신규 채용인력의 안정적인 정착으로 기존 간호인력의 근무 여건 개선도 함께 이끌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