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1년 1차 대구형 코로나 경제방역대책
▸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종으로 카드수수료 전액 지원 확대

[세계로컬핫뉴스] ‘대구행복페이’ 소상공인 지원 기능 강화

한성국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1-02-18 14:14:3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대구=세계타임즈 한성국 기자] 대구시는 2021년 제1차 대구형 경제방역대책의 일환으로 코로나19 대응 사회적 거리두기로 매출 감소 등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에게 대구행복페이 카드수수료 환급 및 가맹점 홍보 등 지원을 강화한다.  

 

카드수수료 환급 등의 주요대상은 대구행복페이 가맹점 중 식당‧카페, 실내체육시설, 학원 등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종이다. 이들 업종은 2020년도 대구행복페이 총 사용실적 3,108억원 중 38.8%를 차지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종에 대해 올 한해는 연매출 기준 제한 없이 대구행복페이 매출로 발생한 카드수수료를 전액 지원한다. 익월 말일 가맹점 카드대금 결제계좌로 자동 환급되는 리워드 방식이다. 지원 가맹점수는 총 6만여 개 업체, 지원금액은 총 35억원 수준이다. 연매출 10억원 이하 영세가맹점 등에 대해서는 업종 구분 및 피해 여부에 관계 없이 기존대로 동일한 지원을 받을 수 있다. 

 

한편, 대구시민을 대상으로 착한 선결제 참여 인증 이벤트를 실시한다. 착한 선결제란, 자주 이용하는 음식점, 우리동네 가게, 카페 등에서 선결제하고 재방문을 약속해 코로나19사태로 위기에 처한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한 자발적 착한소비자 운동을 뜻한다. 

 

 

착한 선결제 참여자는 식당‧카페, 실내체육시설, 학원 등 매장을 방문해 매장 사진과 결제 영수증 등 선결제 참여 인증샷을 찍어 해시태그(#대구행복페이#착한선결제)와 함께 본인 계정의 인스타그램 또는 페이스북 등 SNS에 등재하면 된다. 이벤트는 3월 한 달간 지속되며, 추첨을 통해 당첨된 100명에게는 대구행복페이 3만원을 증정할 예정이다. 

 

특히 소상공인들은 대구행복페이 전용 앱(IM샵) 내 샵 개설로 연락처, 채팅, 길찾기, 공유, 사진등록, 쿠폰발행 등 제공 기능을 통해 가맹점을 무료로 홍보할 수 있다. 

 

한편, 대구시는 지난해 5월 대구행복페이 이용 활성화를 위해 교육청, 8개 구‧군, 공사‧공단, 출자출연기관, 이전공공기관 등 지역 내 38개 유관기관과 MOU를 체결한 바 있다. 올해도 DGB대구은행 10억원, 대구도시철도공사 2.6억원 기관 구매로 지역상생 정신 실천을 위해 힘쓰고 있다.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지난해 대구행복페이 3,000억원이 4개월만에 조기 매진되고 올해는 1조원까지 확대 발행할 계획이다. 올해도 연초부터 설 연휴까지 6주만에 1,400억이 판매될 만큼 시민들로부터 호응이 높다”며, “대구행복페이를 이용하면 우리 지역 소상공인들의 카드수수료 부담을 줄이고 매출 증대에 도움이 되어 어려움을 겪는 지역 소상공인들에게 희망이 되고 지역경제에 활력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한성국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