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Pre-IBRO 국제주간행사」 개최, 글로벌 뇌연구 리더·아태지역 젊은 연구자 초청, 지역의 뇌연구 관련 국제적 위상 강화 계기

[세계로컬핫뉴스] 세계 뇌과학자·아태지역 젊은 뇌연구자, 대구로 모인다 !

이의수 | news@thesegye.com | 입력 2017-10-15 13:47:5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대구시=세계타임즈 이의수 기자] 대구시와 한국뇌연구원은 오는 10월 17일(화)부터 27일(금)까지 11일간 한국뇌연구원 및 노보텔엠베서더 대구에서 「2017 Pre-IBRO 국제주간행사」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2019년 대구에서 개최 예정인 『제10회 뇌신경과학총회(IBRO 2019 대구)』를 앞두고 세계적 뇌연구 리더 및 신경윤리학자,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선발된 젊은 연구자를 초청, 한국 및 대구의 뇌연구 인프라 및 콘텐츠의 우수성을 알리고 국제 뇌연구 커뮤니티를 강화하는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첫번째 행사로 국제신경윤리회의(Global Neuroethics Summit)는 17일(화)부터 18일(수) 양일간 세계에서는 최초로 대구에서 개최되는 국제행사로, 최근 신경과학에서 발생하는 여러 윤리적, 법적, 사회적 사안에 대한 고찰 및 국제공조에 필요한 의제를 도출하고자 각 국가의 글로벌 뇌연구 리더 및 신경윤리학자 약 30명의 전문가들이 모여 ▲ 국가별 브레인프로젝트 발표 ▲ 브레인 프로젝트별 사례연구 ▲ 신경과학기술 윤리에 관한 기존 가이드라인 검토 ▲ 신경윤리 공동과업목록 작성 등으로 진행될 예정으로, 그 동안 한 번도 다루지 않았던 뇌연구분야의 윤리적 문제를 새롭게 해석하는 출발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세계적으로 치열하게 전개되는 국가별 뇌연구프로젝트의 공유를 통해 우리나라 브레인 프로젝트를 글로벌 수준으로 발전시키는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그리고 10월 18일(수)부터 27일(금)까지 개최되는 아시아-태평앙지역 국제학생 교육프로그램(2017 IBRO-APRC* Advanced School)은 국제 뇌연구기구의 지원을 받아 한국뇌연구원 주관으로 2015년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되는 행사이다.

 

 * APRC(Asian Pacific Region Committee)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선발된 국제학생* 20명은 KAIST, KIST, 서울대, 고려대 등 우수한 국내교수진과 세계적인 석학**들로부터 수준높은 이론강의와 실기교육을 제공받게 된다.
* 국제학생 20명(인도 4, 이란 4, 말레이시아 3, 네팔 2, 파키스탄 2, 태국 등 5)
** 강 연 자 21명(해외 초청 4명, 국내 17명)


이번행사는 ▲ 강의 및 실습 ▲ 특별강연 및 기조강연 ▲ 문화탐방 ▲ Lab Training 등으로 운영될 예정이며, 아시아·태평양지역의 뇌연구 관련 석·박사 학생을 대상으로 신청을 받아 심사를 거쳐 선발된 학생으로 구성되었다.


이번 스쿨 운영에는 우수한 교육 프로그램과 더불어 지역문화체험, 대구경북첨단의료복합단지 방문 등도 예정되어 있어 한국의 전통문화 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지역의 의료 및 연구인프라 등을 소개할 예정이어서 한국의 문화 및 과학·의료기술의 우수성도 알리게 된다.


대구시 홍석준 미래산업추진본부장은 “2019년 제10차 뇌신경과학총회(IBRO 2019 대구)의 성공적인 대회 개최의 홍보를 위하여 세계적으로 우수한 뇌과학자들과 학술교류 및 협력 네트워크를 지속적으로 구축할 예정이다”며 “국내외 뇌연구 커뮤니티 교류 활성화를 통해 국가 뇌연구 최적지로서의 지역이미지 구축 및 대구가 국가 뇌연구 허브역할을 수행하는 4차산업혁명 선도도시로 도약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의수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