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1월 42억에서 4월 75억…가파른 증가 추세
윤화섭 시장 “골목경제 살릴 골든타임…시민과 함께 극복할 것”

[세계로컬핫뉴스] 안산화폐 다온, 카드 사용액·시민 관심 ‘폭증’

이영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5-15 13:45:0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안산시=세계타임즈 이영진 기자] 안산시(시장 윤화섭) 생활안정지원금,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이 안산화폐 ‘다온’으로 지급되면서 다온카드에 대한 관심과 함께 사용액이 폭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대의 사용액이 전체의 4분의 1 가까이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40대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5일 시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4월 말까지 시민들이 안산화폐 다온을 카드로 사용한 금액은 모두 217억5천만 원에 달한다. 

 

지난 1월 42억2천만 원, 2월 44억1천만 원, 3월 55억8천만 원으로 40억~50억 수준이었던 다온카드 사용액은 4월 한 달 동안 75억4천만 원을 기록하며 올 들어 가장 많은 금액을 기록했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생활안정지원금 등의 다온 지급이 논의되면서 관심이 높아진 데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10% 특별혜택 이벤트가 오는 7월까지 연장되면서 많은 시민들의 이용률이 증가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 4월 한 달 동안의 사용 현황을 분석한 결과 40대가 전체의 31.6%(23억8천만 원)를 차지해 가장 많이 사용했으며, 30~50대보다 상대적으로 경제활동이 적은 20대가 23.9%(18억 원)로 뒤를 이었다. 

 

나머지는 30대(20.4%·15억4천만 원), 50대(18.1%·13억7천만 원), 10·60대(6%·4억5천만 원) 등으로 나타났다. 또한 여성이 58%(44억여 원)로 남성보다 높았다. 

 

주요 사용업종은 일반음식점(한식)이 14억7천만 원으로 19.5%를 차지해 가장 많았으며, 슈퍼마켓 17.1%(12억9천만 원), 편의점 4.5%(3억4천만 원) 등 순이었다. 

 

시는 이달 초부터 시민 모두에게 10만원씩(외국인 주민 7만원) 생활안정지원금이 지급됨에 따라 앞으로 다온카드 사용액이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안산화폐 다온은 이달 11일 기준 모두 560억 원 규모로 발행됐으며, 이 가운데 카드충전액은 411억 원에 달한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다온에 대한 관심이 커졌다는 것은, 지역경제를 살리려고 노력하는 시민의 마음이 반영된 결과”라며 “이달부터 생활안정지원금이 다온카드로 지급되는 만큼, 골목경제에 더욱 많은 돈이 돌아 지역경제가 되살아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영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