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양천구,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 대상 확대해 전통시장 내 소상공인 살리기에 힘써
- 소요 예산은 1억 1000여만 원 정도로 전액 구비로 지원

[세계로컬핫뉴스] 양천구, 전통시장 내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 제외 점포’에도 긴급 지원

이장성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5-22 12:56:2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양천구=세계타임즈 이장성 기자]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양천구 전통시장 내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 제외 점포 긴급지원 사업’을 추진해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 대상을 확대 한다고 밝혔다.
 

 

구는 서울시가 영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 신청을 25일(월)부터 받기 시작하지만, 요건에 맞지 않아 지원받지 못하는 관내 전통시장의 소상공인이 적지 않다는 판단 하에 지난 7일(목) ‘양천구 전통시장 생존자금 지원을 위한 간담회’를 열어 논의, 이 사업을 추진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양천구 전통시장 내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 제외 점포 긴급지원 사업’ 지원 대상은 ▲‘20년 1월 1일 이전 전통시장 내에서 영업 중인 상인회 회원이며 ▲사업자 미등록 상인 중 ▲임대료 및 공과금 납부사실을 증명할 수 있는 상인이다. 구는 시장별로 대상 점포를 파악해 점포별로 1회에 한해서 70만 원을 지급할 계획이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모두가 힘든 상황이지만, 지원 사각지대에 놓인 전통시장 내 소상공인이 적지 않다고 판단했다.”며 “이에 수차례 회의를 통해 추가 지원 대상을 선정했으며, 이번 지원이 시장상인들에게 버틸 수 있는 힘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일자리경제과(☎02-2620-4811)로 문의하면 된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장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