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험장(48개교) 앞 교통질서 계도 및 안내(공무원 및 시민단체 협업)
▸ 도시철도 증회 운행(호선별 상․하행선 각 2회 / 7 → 5분 간격 단축)
▸ 수험생 긴급 수송대책(경찰협업) 및 승용차 요일제 당일(목요일) 해제

[세계로컬핫뉴스] 대구시 2019학년도 대학수능시험 교통편의대책 추진

한성국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11-09 12:15: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대구=세계타임즈 한성국 기자] 대구시는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시행에 따른 수험생들의 시험응시에 차질이 없도록 교통편의 제공 및 교통질서 유지를 위해 유관기관 협업 교통소통 종합대책을 마련하였다. 

 

 대학수학능력시험 시행일인 오는 11월 15일(목) 전년도 보다 434명 감소한 30,454명의 수험생이 대구시내 48개 각 시험장에서 응시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대구시는 교통종합상황실을 설치하고, 각 시험장별로 구·군과 협업하여 교통질서반과 주정차점검반을 투입하는 등 304명의 공무원과 시민단체회원 그리고 73대의 장비(순찰차 34, 견인차 7, 수송지원 32)를 활용하여 원활한 교통소통을 위해 만전을 다할 계획이다. 

 

 또한 시험장 주변 반경 200m 전방에서부터는 차량 진.출입을 자제시키고, 불법주.정차에 대해서는 집중 지도·단속을 실시하는 등 시험장 주변 일대 교통상황관리는 물론 출근차량으로 인한 도로정체 해소를 위해 공공기관 출근시간도 1시간씩 늦출 방침이다. 

 

 그리고 역세권내 도시철도역사가 48개 시험장 중 19개 시험장이 분포되어 있는 만큼 도시철도를 이용하는 수험생을 위해 수험생 등교시간대 운행간격 단축을 위해 호선별 왕복 2회(12회) 증회 운행함으로써, 평시 7~9분 간격을 5분대 줄이고, 돌발상황을 대비하여 별도로 비상대기 6편을(월배1, 안심1, 문양2, 칠곡1, 범물1) 추가 편성함과 동시에, 승강장 내부 안전인력도 증원할 계획이다. 

 

 각 관할 경찰서에서도 수험생 긴급수송을 위해 시내 주요 21개 지점에서 수송관련 긴급상황에 대비하여 중점관리를 실시하고, 대구시에서도 당일 승용차 요일제(목요일)에 가입된 차량(전체 30,090대 중 5,309대)에 대해서는 당일에 한해 승용차 요일제를 해제시키는 한편, 나드리콜 차량은 등록회원 중 교통약자 수험생을 위해 무료로 운영할 계획이다.

 

※ 신청방법은 콜센터(1577-6776) 및 이동지원센터 홈페이지(http://nadricall.dgsisul.or.kr), 휴대폰(나드리콜 앱)에서 14일(수)까지 사전 접수하여야 하며, 탑승시 수험표를 반드시 지참하여야 한다. 

 

 대구시 김종근 건설교통국장은 “시험당일 수험생들의 편의와 원활한 교통소통을 위해, 시민들 모두가 자발적으로 자가용 이용을 자제해 주시고, 각 시험장 주변 불법주정차 및 통행에 방해되는 개인 시설물은 사전에 이동시키고, 수험생 여러분들도 일찍 집에서 나서주시기 바라며, 일반 운전자분들은 수험생 수송차량에 양보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한성국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