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마가 할퀴고 간 자리 빠른 복구 위해 굵은 땀 방울

[세계로컬핫뉴스] 충북도청 행정국 직원들 제천 수해현장 찾아 봉사활동

이현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8-05 09:46:5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충북=세계타임즈 이현진 기자] 충청북도 행정국(국장 김영배) 직원 30여명은 5일 기록적인 폭우로 큰 피해를 입은 제천시 봉양읍 삼거리 일대를 찾아 수해복구 봉사활동에 나섰다.

 

이들은 장비가 들어갈 수 없는 비닐하우스 내 수해 쓰레기 및 토사와 잔해물을 제거하는 한편, 준비해 온 컵라면, 생수 등 생필품을 전달하며 큰 슬픔에 빠져있는 수재민들을 위로했다.

 

봉사활동에 참여했던 도 행정국 직원들은 “작은 힘이지만 이번 봉사활동이 밀알이 되어 빠른 시간 내에 응급복구가 이루어지고, 수재민들이 하루빨리 슬픔에서 벗어나 일상을 되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