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장마철을 맞아 비와 물을 좋아하는 동물들 리스트 공개
- 비가 오면 더 활발해지는 물범, 빗물을 즐기는 호랑이, 수영선수 수달 등
- 집에서 즐길수 있는 홈컨텐츠, 블로그와 홈페이지에서 지속적으로 공개

[세계로컬핫뉴스] 서울대공원 별별리스트, 비가 반가운 동물들

이장성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7-06 08:33:3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서울=세계타임즈 이장성 기자] 비가 오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동물은 누가 있을까. “개굴개굴 개구리 노래를한다~” 빗소리와 닮은 개구리 소리가 가장 먼저 떠오를 것이다. 개구리는 살갗으로도 숨을 쉬는 동물로 습도에 매우 민감하다. 피부가 젖어 있어야 산소를 받아들이기 쉬워 습기가 많으면 숨을 편하게 쉴 수 있기 때문에 기운이 나고 기분이 좋아져 더 노래를 활발하게 하게 된다, 

 

 서울대공원은 서울 도심에서 완전히 사라졌던 금개구리를 번식하여 구로 생태공원에 방사하여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이처럼 동물원 밖에서도 생태계 복원에 힘쓰고 있는 서울대공원(원장 박종수), 이번 별별리스트에서는 장마를 맞아 물을 좋아하는 동물들을 소개해본다 

 

 

□ 깨끗한 물을 좋아하는 수달

 

 

천연기념물 330호이자 멸종위기 야생생물인 수달은 물고기를 좋아하는 동물이다. 신선한 물고기를 눈으로 보고 잡을 수 있을 정도로 맑고 깨끗한 물을 좋아하며 물가에서 굴을 파고 산다. 깨끗한 물에서만 살기 때문에 수질상태를 알아보는 척도로 쓰이기도 한다. 수달은 수영실력이 매우 좋아서 물 속에서 미꾸라지나 물고기를 매우 잘 잡아먹는 수영의 달인이기도 하다. 서울대공원 맹수사에 있는 수달 방사장에서는 졸졸 흐르는 물에 누워 자는 수달의 모습과 수중에서 미꾸라지 사냥을 즐기는 모습을 만나볼 수 있다. 

 

 

□ 수영을 즐기는 시베리아호랑이

 

 

고양잇과 동물중 물을 가장 좋아하는 호랑이, 서울대공원 맹수사(호랑이숲)에는 수영을 즐길 수 있는 폰드가 있어서 호랑이가 큰 공을 가지고 놀거나 물속에 들어가 서로 장난치는 모습들을 볼 수 있다. 인공폭포 아래서 시원함을 즐기기도 한다. 실제로 야생의 호랑이는 얕은 물 속에서 휴식을 취하기도 하며 때로는 물 속에 숨어있다가 물을 마시러 온 초식동물을 사냥하기도 한다. 

 

 

□ 땅 속의 용, 지렁이

 

서울대공원은 그 면적이 매우 넓은 생태공원으로 풍부한 자연환경을 자랑한다. 비가 오는 날이면 평소 잘 보이지 않다가 눈에 띄는 것이 있다. 바로 지렁이다. 비가 오면 지렁이의 집에 물이 차서 밖으로 나오는 지렁이는 땅의 용인 지룡이 변한 이름이라는 학설도 있을 정도로 토양의 순환에 큰 영향을 주는 생물이다. 지렁이는 식물의 잎이나 동물의 똥을 잘게 분해하여 토양의 영양 흡수를 촉진한다. 또한 지렁이의 피부에는 건조를 막는 특수한 기름 성분이 있어 입술에 바르는 립스틱의 성분으로 쓰이기도 한다. 낚시의 미끼로도 쓰이는 지렁이는 동물원에서는 오소리의 특별 간식이 되기도 한다. 

 

 

□ 비오는 날도 활발한 코끼리

 

 

날이 더울 때는 물과 모래로 더위를 식히는 코끼리. 목욕을 좋아하는 코끼리는 비가 오는 날도 활발히 움직인다. 비를 맞거나 젖은 진흙놀이를 하며 비오는 날을 즐겁게 보낸다. 서울대공원의 코끼리 방사장에는 커다란 폰드가 있어서 수영하는 코끼리를 자주 볼 수 있다. 코끼리의 코는 약 2만개의 근육을 사용해서 세심하게 움직여진다.

 

어릴때부터 코를 사용하는 것은 어려운 일로, 물을 마시는 법을 배우는데 6개월정도 시간이 걸린다고 한다. 

 

 

□ 곰

 

 

곰사에 있는 곰탕, 곰이 들어가는 목욕탕이란 뜻으로 ‘곰탕’이라는 이름이 붙여질 만큼 곰은 물을 좋아한다. 특히 불곰은 물고기사냥을 아주 잘해서 연어가 물위에 뛰어오를 때를 기다려 사냥을 하기도 한다. 여름철 별식으로 얼린 간식을 제공하기도 하는데 그럴때면 물속에서 얼음과일을 맛있게 먹는 모습을 볼 수 있기도 하다. 

 

 

□ 카피바라

 

카피바라는 설치류 중에서 가장 큰 동물로 쥐목 카피바라과이다. 브라질 카피바라고도 불리며 파라과이 투피족의 언어로 초원의 지배자라는 뜻이다. 초식성이며 남아메리카의 아마존강 근처에 많이 서식한다. 카피바라의 원 서식지가 기온이 따뜻한 곳의 물가이다보니, 발에는 물갈퀴가 있고 수영도 매우 잘한다. 물과 육지를 자유롭게 오가기도 한다.비가 오는 날을 매우 좋아하지는 않지만 기본적으로 물을 좋아하기 때문에 수영을 하거나 비를 즐기기도 한다. 

 

 

□ 아메리카테이퍼

 

 

서양에서는 테이퍼, 동양에서는 한자로 맥이라고 부른다. 맥은 악몽을 쫓는 신화 속 동물에서 유래한 이름이다.

 

몸은 돼지와 말을 닮고 튀어 나온 코는 코끼리를 닮은 아메리카테이퍼는 오히려 말이나 코뿔소에 가까운 동물이다. 몸집이 크지만 겁이 많고 숲에서 다른 동물을 만나면 물속으로 도망칠 정도로 수영도 잘한다. 체온을 식히기 위해서도 목욕을 즐겨한다. 테이퍼는 항상 다니는 길로만 다니는 특징을 갖고 있기도 하다. 과일, 풀 등 다양한 식물을 먹고 그 씨들을 배변을 통해 사방에 퍼트리기 때문에 숲의 정원사라고 불리기도 한다. 수영과 목욕을 즐기는 아메리카테이퍼는 카피바라와 함께 남미 열대우림을 대표하는 동물중 하나이다. 

 

 

□ 점박이물범

 

백령도에 주로 서식하는 천연기념물 331호인 점박이물범은 원래 물속에서 사는 동물로 물과는 뗄레야 뗄 수 없다. 하지만 그 중에서도 비를 좋아하는 모습이 가장 크게 관찰되는 동물이다. 비가 오면 물이 순환되고 기온이 낮아져 물범은 더욱 활발히 움직이며 비오는 날을 즐긴다. 비를 좋아하는 특성에 맞춰 서울대공원 해양관 물범방사장에는 비의 효과가 있는 분수를 설치하여 더운 낮에 시원한 물줄기를 선사하기도 한다.

 

 

 서울대공원에서는 집에서 즐길 수 있는 동물원 이야기를 지속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다양한 이야기는 뉴스와 서울대공원 홈페이지, 블로그, 유튜브를 통해서 만나볼 수 있다. 박종수 서울대공원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와 여름 무더위로 직접 관람이 어려운 시민들의 지친 마음에 다양한 컨텐츠로 즐거움을 선사하겠다.”고 말하며 “ 서울대공원의 재미있고 유익한 이야기들을 기대해달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장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